기존에 타던 차가 9년차(만 8년), 17만 6천 km가 됐습니다.

차가 오래되서라고 하기엔 요즘은 저 정도 주행거리는 아무 것도 아닐만큼 흔한 숫자죠?
아직까지 쌩쌩하기도 하고 9년된 차 치고는 나름 깨끗한 편이긴 한데...

비교적 최근에 사고가 나서 대차받은 차가 K7이었는데
그때부터 좀 더 큰 새차에 관심이 생긴거 같기도 합니다.
차가 너무 편하고 좋더라구요...ㅠ
(10년 가까이 된 차보다 최근 나온 어떤 차를 타더라도 다 좋아보였을거 같긴 합니다만...ㅋ)

그리고
올해의 어마어마한 더위에 에어컨 수리만 2회, 운전석 창문 고장으로 거의 1주일을 문을 반쯤 열고 다니며 더위에 고생을 했더니 차에 정이 뚝 떨어져 버린 것도 한몫 한 것 같네요.

차를 바꾸고 싶으니 아무 핑계나 다 가져다 붙이는 거죠ㅎ

그냥 미친척 새 차가 사고 싶어져서 한동안 특정 차를 뚫어져라 쳐다보고, 시승하고, 인터넷에서 견적 받아보기를 수차례...
결국 사고(?)를 쳤습니다.

생애 첫 차량으로 옛날 뉴코란도 suv(아버지 차)를 타면서 다음엔 절대 suv는 안 타겠다라고 생각했죠.
너무 시끄럽고... 장거리 여행때 피곤하기도 하고...
(너무 옛날 차라 그랬겠지만 ㅋ)

2번째 차로 라세티 프리미어 2.0을 선택했습니다.
현기차 말고 다른차를 사야겠다는 생각을 하니, 그닥 선택지가 없었죠...
이 차를 9년 타면서 다음엔 디젤은 절대 안 타야지 라는 생각을 하게 됐죠. 가능하면 4기통 보다 큰 엔진을 가진 차였음 좋겠다고 생각도 했네요.
연비도 나름 만족스럽고 주행감도 좋고 나름 작은 차체에 2.0 디젤이라 힘도 괜찮았습니다.
다만 국산차라고 하기엔 비싼 보험료와 수리비가 ㅠㅠ
이 부분은 나중에 기회가 되면 다른 포스트로...

그래서 3번째로 선택한 차는 3300cc 트윈터보차져의 제네시스 G70입니다.
기존보다 크면서(눈꼽만큼...;;) 가솔린 엔진, 보험료 + 수리비가 저렴할 것으로 예상되는 국산차입니다.
가족을 위한 차를 고민하다가 그랜져나 k7이 답이라고 생각했으나... 과한 욕심을 부렸네요.
실내 공간을 생각했으면 G80 제일 낮은 트림도 가능했는데, 아빠로서의 책임감은 그냥 내 던져 버렸습니다.

현재 G70의 주행거리는 111km 차 받은지 1주일.
거의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봉인 상태네요 ㅋ
아직 비닐도 다 못 뜯었습니다.
출근하기 바빠서;;;


아빠로서의 책임감을 잠시 잊어버릴만한 이쁜 차네요 ㅠㅠ

목표는 차량 탑승일기(?)을 꾸준히 적어보는 것 입니다.
기존 차와 비교도 좀 하고...

언제가 될 진 모르겠지만 철없는 아빠의 다음차 목표는 과급기 없는 자연흡기 엔진 차량입니다!
훗...

차 2대를 가진 생활이 시작됐습니다.
잘 유지할 수 있길...

Posted by BlueIris




지난 추석 연휴 마지막날 새벽(국내 시간 기준) 

애플이 쿠퍼티노 플린트센터(The Flint Center for the Performing Arts)에서 

이폰6 / 아이폰6 Plus(이하 아이폰6로만 표기하겠습니다)를 발표했습니다. 


<이미지 출처 - 애플 코리아 홈페이지>




지금까지의 키노트 프리젠테이션과 달리 아이폰6의 발표에 뭔가 김이 많이 빠진 느낌이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사전에 유출된 정보(루머)가 대부분 사실로 밝혀졌기 때문인데요.

심지어는 NFC 도입까지 사전에 정보가 다 새어나가버렸습니다. 


비밀주의? 신비주의? 과거의 컨셉과 많이 멀어진 모습인데요.

생산 자체를 중국의 폭스콘에서 하고 있는 이상 타사의 보안 문제까지 강력하게 단속하기 힘들어

그러려니 손을 놓고 있는 듯한 모습이네요.


폭스콘에서의 정보 유출을 막을 수 없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고 자기 할 일을 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 정도네요.

(대부분의 유출 정보들은 중국발이었습니다.)


국내 부품 공급업체(LG디스플레이/LG이노텍 등)를 통한 정보유출은 그렇게 크지 않은 것을 볼 때

국내 업체들에 대해서는 아직까지는 어느정도 개발 의뢰(?) 제품들에 대한 보안이 유지되고 있는 모양새를 띄고 있네요.

것의 연장선상에서 LG의 원형 OLED 모듈 발표 기사를 보고

원형으로 나올것이라고 예상한 애플 워치에 대한 기대를 접기도 했습니다.

레티나 디스플레이도 애플에서 먼저 발표한 다음에야 LG에서 공식 발표 및 제품에 채택을 했을 정도였습니다.



이와는 반대로 애플워치에 대한 정보는 거의 유출되지 않은 것은 

아직 제조 단계가 아니라 개발 단계에 있었기 때문이라고  유추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어디서 생산을 하게 될지 알 수는 없으나

혹시라도 폭스콘이 선택된다면 애플워치에 대한 정보들도 출시전에 엄청나게 풀리게 되겠네요.




잡설이 길었습니다. 


이번에 발표된 아이폰6의 사양 구성을 놓고 말이 많이 나오는 상황입니다. 

폰 크기에 따른 기능 차이가 발생되는 부분이 도마에 오르고 있네요.(OIS 적용 유무)


iSight 카메라 사양 관련해 보실 분들은 아래를 클릭


더보기



아이폰은 어찌됐던 항상 Issue를 끌고 다녔으니

제품 디자인/상품성이 잘 나왔다 못 나왔다 하는 부분은 여전히 진행형인 것 같아 이야기할 필요도 없을 것 같고

사양 차별 부분에 대해서는 제가 생각하는 바는


"애플은 원래 그랬다" 


라는 것입니다. 


따지고 보면야 애플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기업들이 사양 차별을 두고 있는데

스마트폰 분야에서만 이상하다 싶을 정도로 일원화된 모델을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이러던 것이 작년 5S / 5C 부터 분화될 조짐이 보였는데

이번에 아이폰6 모델이 다시 2가지로 나뉘면서 확실한 모델 분리가 이루어졌네요.


애플 노트북(맥북)을 쓰고 계신분들이라면 잘 아시는 내용일 듯 합니다. 


2014년 미드 모델의 맥북 에어가 나오면서 

11인치/13인치 CPU 선택 제한이 사라지긴 했지만

분명 이전모델까지 11인치/13인치 CPU 성능 차이가 존재했습니다. 

또한 레티나 13인치/15인치를 보더라도 CPU에서 듀얼/쿼드 코어의 성능차이가 보입니다.

이것 뿐만 아니라 그 외 부분에도 외장 그래픽카드의 채용 여부등...

많은 예들이 있습니다.

(레티나 출시 이전엔 맥북/맥북 프로 라인의 분리 등)


얘네들이 이러는 이유야 바깥에 있는 사람들이 정확하게 알 수야 없겠지만

자기들의 이익을 위해~! 

라는 것이 제일 우선적인 이유가 될 것 같기도 합니다. 




여기에 제 개인적인 의견을 덪붙여 보자면 아래와 같습니다.



이전 사양의 맥북 에어를 기준으로 이야기하자면

애플의 모바일 기기 접근 기준을 보면 배터리 사용 시간을 매우 중요하게 여긴다는 것을 어렴풋이 느낄 수가 있습니다.


어떻게든 사용자가 사용 가능한 시간을 늘리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는데

이런 관점에서 2013년모델까지의 맥북 에어 라인에서 11인치/13인치 CPU 모델 차이를 둔 부분이 있습니다. 

11인치 모델이 13인치 모델 대비 배터리 용량이 적은 부분이 한 몫하고 있기도 하죠.

이러던 것이 하스웰 CPU 장착과 함께 CPU 선택 제한을 풀어버리고 동일한 CPU를 채택한 모델을 데뷔 시켜버렸죠.  

이런 과정에서 11인치 모델의 성능이 향상된 부분이 있으나 배터리 사용 시간은 그대로 유지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디자인 제약등으로 인해 배터리 용량을 늘릴 수 없는 상태라면

보통 애플에서는 성능 제약을 통해 실사용 시간을 자신들이 원하는 기준으로 맞추는 모습을 보여왔습니다.  


정확한 것은 OIS 기능 적용에 따른 배터리 사용 시간 차이가 얼마나 있는지 확인해 봐야하겠지만...

일반 카메라 모듈대비 배터리 소모량이 예상보다 더 클 가능성이 분명히 있어 보이네요.


어쨌든 이 부분또한 애플에서 해결하지 못한 기술적인 부분이 되겠네요.


다음 세대의 아이폰이 나오면서 AP의 미세화로 인한 전력 효율이 개선되거나

전력 소모량이 낮은 OIS 카메라 모듈을 공급받게 된다면

그 때는 4.7인치 모델에서도 OIS 모듈이 적용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해 봅니다. 


1x nm급 AP의 정상적인 양산이 빠를지

OIS 카메라 모듈의 소비전력 개선이 빠를지


재미있는 관전 포인트가 늘어났다는 생각이 듭니다.(개인적으로~...)





그나저나...

아 잔인도 하여라...

 

가뜩이나 큰 핸드폰 싫어하는데...

4.7인치 내놓으면서 거기엔 특정 기능까지 빼서 5.5인치로 눈이 가게 만드는 나쁜 것들...

일상적인 사진 촬영에 있어서 만큼은 아이폰의 사진 결과물이 참 보기에 즐거웠는데...

사진 때문에 고민하게 만드네요.


뭐..현실은 바꿀만한 여력이 안 되는 것도 있지만...



국내 출시일을 기다리며 한동안은 해외의 반응을 지켜봐야겠습니다.  

어쩌면 아이폰5와 함께하는 기간이 더 길어질 수도 있겠네요.

 

Posted by BlueIris